Category Archives: 새 버전 소식

oVirt/RHEV 새 버전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oVirt/RHEV 3.5 새로운 기능 총정리!

What’s New inoVirt/RHEV 3.5?

얼마전에 독일 Düsseldorf에서 oVirt Workshop과 KVM Forum 2014이 함께 열렸습니다. oVirt가 KVM 가상화 기술의 가능성을 실현하는 기본 플랫폼이여서인지 함께 논의하는 것이 자연스러워 보입니다.

oVirt Workshop 오프닝으로 oVirt 3.5의 주요 변화를 소개했는데요, 정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http://www.ovirt.org/images/f/f1/Whats_new_in_3.5.pdf
1) UI – PatternFly
– 과거와는 달리 요즘의 오픈소스 프로젝트들은 command line을 벗어나 UI가 필요한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각 오픈소스 프로젝트마다 UI가 통일성이 없고, 사용할만한 오픈소스형 UI 리소스도 없어서 디자인 감각이 떨어지는 오픈소스 개발자들이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 PatternFly는 이러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시작된 프로젝트입니다. Red Hat의 많은 UI 담당자가 커뮤니티에 기여하는 취지에서 시작해 오픈소스처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UI 프로젝트입니다. (https://www.patternfly.org)
oVirt 3.5도 이 PatternFly 디자인으로 갈아탔습니다. 엄청나게 많은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디자인이 전체적으로 미려해졌고, 느낌은 뭐랄까… 좀 더 고급집니다. (전적으로 개인적인 취향입니다)

2) Deployment
– oVirt는 OpenStack과 달리 모듈형 구조는 아닙니다. 그러다 보니 Central Management 환경인 oVirt-engine(RHEV-M)의 운영에 따른 설치, 관리의 용의성이 높은 반면, Scale out에 상대적으로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oVirt 3.5부터는 그동안 oVirt-engine과 하나의 시스템에 모두 설치되어 있어야 했던 websocket-proxy, DWH, Reports등이 외부의 시스템에 설치되어 동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DWH, Reports의 경우 무거워 oVirt-Engine 시스템의 부하 분산에 큰 개선이 이뤄질 것을 기대됩니다.
oVirt-Engine이 Appliance 형태로 배포되어, 별도의 시스템에 설치하는 과정없이 가상화 한경에서 바로 import시켜 oVirt-Engine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3) Infrastructure
– 사용자 인증처리 관련 코드가 완전히 새롭게 개선되었습니다. 물론 외부적인 차원에서 그 차이를 느끼기는 어렵겠지만, 개인적으로 향후 OpenStack Keystone등과 같은 인증시스템과의 통합이 좀 더 수월한 방향으로 개선된 것으로 생각됩니다.
– Fencing 부분의 사용성도 개선되었는데요, Cluster 설정에서 Fencing 정책을 수립할 수 있는 탭이 추가되었고, kdump도 설정하여 하이퍼바이저 장애시 vmcore를 수집하여 장애 원인 식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개선되었습니다.

4) Networking
– oVirt의 공식 이미지 배포 서비스인 glance.ovirt.org를 통해 Nautron Virtual Appliance(CentOS + OpenStack IceHouse 기반)를 배포하게 되었습니다. Neutron Appliance에 대해서는 차후에 자세히 다루겠습니다. (http://www.ovirt.org/Features/NeutronVirtualAppliance)

5) SLA
OptaPlanner 도입으로 Cluster 단위에서 rules을 기반으로 VM들이 주어진 Host와 리소스들을 모두 고려해 최적화된 조건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개선되었습니다. 최적화를 계산하여 결과를 보여주고, 그에 따라 VM들이 마이그레이션(re-balancing)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제공합니다.

6) Storage
– 이전에 설명드렸던 SPM 제거를 위한 작업이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3.6에서 꼭 이루어졌으면 좋겠습니다.
– 그동안 Import Domain/Export Domain을 통해서만 VM 이미지를 DataCenter간 이동할 수 있었는데요, 큰 VM이나 대량의 VM을 Export/Import 할 경우에는 매우 오랜작업 시간(그에 따른 Downtime)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3.5에는 Data Domain을 바로 Import시킬 수 있도록 개선되어 관리 효율성이 매우 개선되었습니다. 사용자가 가장 가려워했던 부분인데 oVirt 커뮤니티에서 잘 찾아주었네요.
– 그동안 VM에 대해 여러 Snapshot찍었을 때, 중간에 불필요한 Snapshot을 삭제하려면 VM을 Down시킨 후에 작업을 해야 했는데요, 3.5부터는 Live merge를 지원하여 VM이 실행중인 상태에서 Snapshot 삭제시 그 앞뒤 상태를 Merge해주는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6) Virtualization
– oVirt등 가상화 플랫폼에서는 OpenStack과 같은 클라우드 플랫폼과 달리 별도의 Instance Type(OpenStack에서는 Flavor)을 지원하지 않았었는데요, 3.5부터는 사전에 정의된 VM의 HW Profile을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oVirt를 클라우드 환경의 기반 플랫폼으로 사용하거나 대량의 표준화된 VM들을 관리하는 환경에서는 Instance Type을 사전에 정의하여 손쉽게 표준화된 VM을 생성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상당히 마음에 드는 기능입니다.
– 드디어 Live migration시에 Progress 상태를 볼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제나 저제나 언제쯤 끝날지 몰랐던 Live migration의 상태를 시작적으로 볼 수 있어 운영 편의성이 개선되었습니다.

가까운 미래에는요?

– oVirt 사용자의 소원인 SPM이 사라집니다.
– CEPH 스토리지 지원이 예상됩니다.
– Host 시스템 장치들에 대한 Passthrough와 SR-IOV가 지원됩니다. NFV 서비스의 플랫폼으로 oVirt를 고려하시는 분들께는 희소식이 아닐수 없습니다.
– 그동안 별도로 동작하던 GUI들도 모두 REST API를 사용하도록 변경됩니다. 이렇게 되면 GUI와 CLI간의 일관성이 개선되고, API가 좀 더 풍부해질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 그 밖에도 많습니다. 여러분들께서 직접 의견을 주셔서 더 나은 oVirt 플랫폼으로 거듭나는데 기여하실 수도 있습니다.

oVirt 3.6에서 SPM 역할이 사라질 예정입니다.

그동안 oVirt/RHEV의 Storage Pool 컨셉(Master Storage Domain)과 Storage Pool Manager(SPM) 때문에 괴로우셨나요?

oVirt/RHEV에서는 수 많은 하이퍼바이저와 공유 스토리지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스토리지 정보를 중앙에서 통제할 방법이 필요했고, 이를 SPM의 역할을 맡은 하나의 하이퍼바이저가 해왔는데요, 단일 노드가 역할을 수행함에 따라 부하 문제, SPM 노드의 장애에 따른 예상치 못한 문제들이 있었습니다. 그에 더해 oVirt/RHEV의 Scaling에 병목으로 작용하기도 했지요.

물론 3.2 이후로는 불편함이 많이 줄어들었지만, 대신 Scale out 관점에서의 극복해야할 대상이 된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던 것이… 적어도 oVirt 3.6 버전에서는 사라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RHEV의 경우는 3.6 버전이 될지 확실하지 않습니다)

아래 링크를 건 관련 문서에서 조차 다음과 같이 이들의 제거에 따른 긍정적인 효과에 대해 언급하고 있습니다.
“As a consequence the Master Domain and its special content will disappear as well (pool metadata, asynchronous tasks persistency and ovf backups) simplifing the implementation and getting rid of several known problems.”

스토리지 작업에 필요한 locking은 Sanlock 서비스를 통해 획득하여 데이터의 corruption을 방지하고, 그동안 Storage domain중 Master로 지정된 Storage의 일정공간에 저장하던 Storage Pool metadata를 oVirt-engine/RHEV Manager의 DB에 저장하도록 변경될 예정입니다. 이러한 준비 작업은 3.5 버전부터 시작되어 3.6에서 완성될 것으로 생각되고요.

이렇게 계속 좋아져도 되나 싶네요.

http://www.ovirt.org/Features/Decommission_Master_Domain_and_SPM

oVirt/RHEV 3.4의 새로운 기능 #6. OpenStack Neutron Integration

oVirt/RHEV 3.4 New Feature #6. OpenStack Neutron Integration

올해 초 모임에서 oVirt의 경우 OpenStack과의 통합이 계속해서 진행되고 있다고 말씀드렸었는데요, 드디어 RHEV 3.4에서 OpenStack의 Neutron과의 통합이 공식 지원됩니다.

Neutron, Glance 서비스가 External Provider로써 RHEV 3.4(oVirt 3.4)에 통합될 수 있으며, Neutron의 경우 OpenStack Keystone, Neutron 서비스만 존재한다면 RHEV와 손쉽게 통합될 수 있습니다. Neutron에서 생성된 Network 구성을 RHEV에도 적용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통합이 왜 중요한가 하면, OpenStack을 도입하였거나 Neutron를 통해 SDN을 구현하려는 조직이라도, 대체로 전통적인 가상화 환경도 운영해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때 이들을 통합 관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External Provider로서 붙는 것까지는 테스트해 보았는데, 아직 실제 네트워크 구성에 적용해보지는 않았는데요, 추후에 기회가 되면 실전 활용팁을 통해 자세한 방법을 안내해드리겠습니다.

https://access.redhat.com/documentation/en-US/Red_Hat_Enterprise_Virtualization/3.4/html/Administration_Guide/Adding_an_OpenStack_Network_Service_Neutron_for_Network_Provisioning.html

oVirt/RHEV 3.4의 새로운 기능 #5. Hot plug CPU (Preview)

oVirt/RHEV 3.4 New Feature #5. Hot plug CPU (Preview)

oVirt는 데이터센터 가상화 플랫폼인것을 잘 아실 것 입니다. 때문에 VM의 Scale-out도 중요한 요소이기는 하지만 Cloud 플랫폼과 달리 workload 변화에 따른 Scale-up에 대한 요구도 충족할 수 있어야 합니다. 따라서 OpenStack에서의 Flavor같은 고정된 VM Type에 기반하기 보다는 그때 그때 필요한만큼의 자원을 할당하여 사용하는것이 일반적입니다. 이러한 가상 컴퓨팅 자원, 예를 들면 CPU, Memory, Disk, Network device등은 VM을 생성하기 이전, 또는 VM을 Down시킨 후에 가감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가상화 플랫폼에서 실행되는 많은 응용의 경우 Cloud 대비 상대적으로 lifecycle이 길고 S/W 차원의 Load Balancing이 안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Downtime이 가장 큰 고려사항이 되곤 합니다.

oVirt 3.4에서는 비록 Preview 기능이긴 하지만 vCPU를 VM 실행중에 Downtime없이 추가 지정해줄 수 있는 기능입니다. 사실 vCPU를 추가뿐만 아니라 제거하는 기능도 제공하고 있지만 제거(UnPlug)의 경우 VM의 운영체제에서도 지원해야하고 사전 조치가 필요하는 등 아직은 다소 미흡한만큼 좀 더 지켜볼 일입니다.

http://www.ovirt.org/Hot_plug_cpu

oVirt/RHEV 3.4의 새로운 기능 #4. ovirt-image-repository

oVirt 3.4를 설치했을 때 특징으로는 External Provider 항목에 기본적으로 oVirt 프로젝트에서 제공하는 OpenStack Glance Image Repository가 등록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해당 Repository로부터 Pre-configured OS Image를 Import해서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기도 하고 OpenStack과의 통합을 바로 맛볼 수 있어 좋은 경험인 것 같습니다. 프로젝트에서 얼마만큼의 부하를 견딜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Public oVirt Image Repository로서 괜찮은 시도인 것 같습니다.

“With 3.4, oVirt engine comes pre-configured with a public Glance instance managed by the oVirt project. We’ll tap this resource to launch our first VM.

From the storage tab, you should see an “ovirt-image-repository” entry next to a little OpenStack logo. Clicking on this domain will bring up a menu of images available in this repository.” – http://community.redhat.com/blog/2014/03/up-and-running-with-ovirt-3-4/

oVirt/RHEV 3.4의 새로운 기능 #3. Multiple Storage Domains 지원

oVirt/RHEV 3.4’s new feature #3. Multiple Storage Domains

그동안의 기초 시리즈를 통해 oVirt 논리적 아키텍처에서 가장 큰 구성 단위가 Data Center라는 것을 아실 것입니다. Data Center를 구성할 때 고려해야할 가장 큰 요소는 해당 Data Center에서 사용할 Storage 유형(FCP, iSCSI, NFS, GlusterFS, PosixFS)인데, 그동안 하나의 Data Center에서는 오직 하나의 Storage Type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즉, 구성시 iSCSI만 사용하도록 했다면 해당 Data Center내의 모든 가상 자원은 iSCSI 스토리지만을 사용해야 했습니다.

3.4부터는 하나의 Data Center내에서도 여러 Storage Type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단언컨데 3.4에서 가장 획기적인 개선사항으로 보이는 이 기능을 활용하면, 운영용/백업용, 주요 업무용/보조 업무용 Storage Domain을 구분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향후 확장성이나 비용 측면에서도 절감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직 이 부분에 대해서 테스트를 진행하기 전이라서 얼마만큼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기대되는 기능임은 분명하네요.

http://www.ovirt.org/Features/MultipleStorageDomains

oVirt/RHEV 3.4의 새로운 기능 #2. Portal 낮은 해상도 지원

oVirt/RHEV 3.4’s new feature #2. Lower Resolution Support

1차 oVirt Korea 모임에서 oVirt 데모하면서 직접 경험했고 또 말씀드렸던 부분인데 그동안 oVirt Admin Portal, User Portal 사이트가 1024×768 이하 모니터에서는 일부 UI가 깨지거나 겹쳐져 보이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800×600이야 그럴수도 있겠다 싶지만 1024×768의 경우 oVirt Engine을 가상머신에서 테스트용도로 사용할때 많이 사용하는 해상도이다보니 아쉬움이 큰 부분이였습니다.

3.4에서는 이제 1024×768 또는 그보다 낮은 해상도에서도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되었습니다. 작은 화면에 따른 사용의 불편함은 어쩔수 없더라도 UI가 깨지거나 겹쳐지는 문제가 해소된만큼 낮은 해상도의 빔 프로젝터를 사용한 데모도 원할해지게 되었습니다.

http://www.ovirt.org/Features/Design/LowerResolutionSupport